일요일인 내일(12일), 낮 최고 31도까지 오른다...일교차는 10도 이상 벌어져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이준호 기자 = 일요일인 오는 12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중부 일부 지역과 제주도에는 빗방울이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낮과 밤의 기온차가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겠다.


기상청은 11일 "경기북부에는 내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강원영동은 밤부터 모레(13일) 새벽 사이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 "제주도는 오후부터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전했다.


내일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기온이 30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겠다. 다만 내륙 대부분 지역에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으로 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6~22도, 낮 최고기온은 27~31도가 되겠다.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21도, 수원 19도, 춘천 18도, 강릉 21도, 청주 20도, 대전 20도, 전주 19도, 광주 20도, 대구 19도, 부산 21도, 제주 24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9도, 인천 27도, 수원 29도, 춘천 29도, 강릉 28도, 청주 30도, 대전 29도, 전주 30도, 광주 31도, 대구 31도, 부산 29도, 제주 28도다.


이날 밤부터 내일 아침 사이 남부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200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지역도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아울러 내일과 모레 강원산지에는 낮은 구름의 영향으로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내일 밤부터 제주도남쪽바깥먼바다는 바람이 초속 10~18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5.0m로 높게 일겠다.


한편 북상하는 제14호 태풍 '찬투'의 진행 방향에 따라 모레부터 강수구역과 해상상태가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


지난 7일 발생한 찬투는 크기는 작지만 강한 태풍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3시 기준으로 대만 남쪽 약 450㎞ 부근 해상을 지났다. 이동속도는 시속 8㎞, 중심기압은 92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은 초속 53m이다.


찬투는 내일 오후 대만 남쪽 약 110㎞ 부근 육상에 다다른 뒤 오는 13일 오후에는 중국 상하이 남쪽 약 400㎞ 부근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우리나라로 방향을 틀어 제주도 남쪽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측된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