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고등학생들에게 구타 당했어요"...의정부서 또 집단폭행 피해 호소 나와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김도희 기자 = 경기 의정부시에서 30대 남성이 고교생들에게 폭행을 당한 뒤 숨진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마무리하고 고교생 4명을 검찰에 송치된 가운데 같은 지역에서 또다시 고교생에게 한 가정의 가장이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다.


9일 온라인 커뮤니티 ‘의정부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민락동에서 저희 아빠가 고등학생 무리에게 폭행을 당해서 얼굴, 코밑, 무릎, 손목에 심한 상처를 입었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10시쯤에서 11시쯤에 녹색티에 청바지 입은 사람이 저희 아빠다”며 “혹시 본 사람이 있다면 알려달라”는 내용도 담겼다.


글에서 사건 발생지역으로 제기된 민락동은 앞서 30대 남성이 고교생들에게 폭행을 당해 사망한 사건이 발생한 곳과 같은 지역이다.


이 글은 이날 오전 11시 기준 650여 개의 댓글이 달리며 누리꾼들 사이 분노가 터져나오고 있다.


글을 본 누리꾼들은 “또 민락동이냐”, “무서워서 의정부 못가겠다”, “조심해야겠다”는 등의 우려 섞인 댓글이 연이어 달리고 있다.


지난달 4일 민락동에서 30대 남성이 고교생들에게 폭행을 당한 뒤 사망한 데 이어 같은 지역에서 고등학생 무리에게 또 폭행을 당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경찰도 진위여부 파악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글과 관련해 신고는 접수되지 않은 상태”라며 “글의 진위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게시자 등과 연락을 하는 등 경위를 확인 중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