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폭증하는데...일본 '노마스크' 음악 축제 비난 쇄도

인사이트사진=트위터 갈무리


[뉴시스] 이혜원 기자 = 코로나19 바이러스 신규 확진자 1만명대를 기록하고 있는 일본에서 야외 음악 축제에 참가한 관람객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함성을 지르는 등 방역수칙을 위반해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일본 NHK 등에 따르면 지난 28~29일 일본 아이치현 도코나메시에서 열린 야외 음악 축제 '나미모노가타리 2021' 관람객들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무시한 채 공연을 즐기는 모습이 소셜미디어상에 퍼지고 있다.


현장 모습이 담긴 영상과 사진에 따르면 축제 참가자들은 공연장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밀집한 상태로 함성을 질렀다.


주최 측이 사전에 공지한 방역 지침에 따르면 관람객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해야 한다. 함성을 지르는 행위도 금지됐다.


하지만 공연장 수용인원인 5000명을 넘어서는 인파가 운집했고, 음주를 즐기는 관람객까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오무라 히데아키 아이치현 주지사는 주최 측에 주류 제공 금지 등 감염 차단 조치를 취하도록 사전에 알렸다며,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또 주최 측에 향후 현 소유 시설 이용을 금지할 것이라고 했다. 도코나메시도 주최 측에 방역 지침 위반에 대한 항의 서한을 보냈다.


일본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틀 연속 1만명대를 기록하는 등 급증하고 있다.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 발표를 집계한 결과 이날 오후 9시55분까지 1만3638명이 신규 확진됐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