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알바하다가 '심장마비' 손님 구한 간호학과 여학생

인사이트한솔(21) 스토어매니저 / 사진=GS25


[뉴시스] 김정현 기자 = 편의점에 근무하던 직원이 심장마비 증상을 보여 쓰러진 손님을 구했다. 회사는 포상금을 지급했다.


5일 GS25에 따르면, 경기 군포시 소재 산본경원점에 근무하는 한솔(21) 스토어매니저는 지난달 27일 오후 2시께 점포 계산대 근처에서 심장마비 증상을 보이며 쓰러지는 50대 여성 손님을 목격했다.


한솔 스토어매니저는 쓰러진 고객을 목격하자마자 다른 고객에게 도움을 청했다. 환자를 평평한 곳으로 옮긴 그는 119 신고 후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한솔 스토어매니저의 심폐소생술이 없었다면 '골든 타임'을 놓쳐 환자가 후유증을 앓을 확률이 높았던 터였다. 신성대학교 간호학과에 재학 중이던 그는 이런 점을 잘 알고 주저하지 않고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인사이트사진=GS25


인사이트뉴시스


쓰러졌던 고객은 다행히 구급대가 5분만에 도착해 병원으로 옮겨져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이런 미담은 심폐소생술을 받고 퇴원한 고객이 지난 3일 편의점 점주에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알려졌다.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은 소식을 접한 같은 날 즉시 한솔 스토어매니저에게 감사장과 꽃다발, 포상금 100만원을 전했다.


한솔 스토어매니저는 "간호학과 전공자로서 고객이 눈 앞에서 쓰러지는 상황에 큰 일임을 직감하고 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며 "고객이 무사히 퇴원했다는 소식과 함께 GS리테일 본사로부터 감사 인사를 전해 받고 큰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김성기 GS리테일 편의점 1부문장(상무)은 "응급 상황에서 당황하지 않고 소중한 생명을 살린 한솔 매니저의 사례를 통해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느꼈다"며 "앞으로 심폐소생술의 사내외 교육을 확대해 GS25가 지역사회의 공헌자로서의 역할을 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