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이제 전역증 대신 표창장 형태 '군경력증명서' 준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박대로 기자 = 전역하는 육군 병사들에게 새로운 전역증인 '군 경력증명서'가 발급된다.


육군은 "8월1일부로 병 복무기록 관리 체계와 전역하는 병사들에게 발급하는 전역증을 대폭 개선했다"고 2일 밝혔다.


군 경력증명서는 기존 전역증이 담고 있던 기본 정보와 함께 병사가 군 생활 중 수행했던 직무와 기간을 명기한 '근무경력', 각종 수상 내역이 기록된 '상훈 및 기타 사항' 등이 수록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코로나19 방역지원을 포함해 국가적 행사와 재해·재난 대민지원 현장에서 활동한 내역, 전역 연기 여부, 국민 생명 보호 이력 등이 '명예로운 경력' 난에 기재된다.


육군은 군 경력증명서를 육군참모총장 명의 표창장 형태로 꾸몄다.


전역 전 휴가를 앞두고 군 경력증명서와 육군용사상을 받은 육군28보병사단 조원탁 병장은 이날 국방일보에 "나중에 자녀가 생기면 이것을 통해 아빠가 무적태풍부대원이었으며 군 생활을 아주 훌륭히 했다는 사실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육군인사사령부 이윤석(대령) 병인사관리과장은 "인생의 가장 소중한 시기를 국가에 헌신한 장병들의 명예로운 복무기록이 한 건의 누락 없이 기록되고 증명돼 전역 후 진로 선택에도 도움이 되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