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후 모교 달려가 양궁 꿈나무 후배들에게 '꿀팁' 전수해준 올림픽 3관왕 안산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김선웅 기자 = 2020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20·광주여대)이 첫 활 시위를 당겼던 초등학교를 방문했다.


안산은 3일 오전 광주 북구 문산초등학교를 방문해 후배들에게 새로운 꿈을 심어줬다. 자신의 꿈을 키워준 모교에 도착한 안산은 후배들이 일렬로 서 꽃다발을 들고 반겨 주는 모습을 보며 마스크 너머로 웃음을 지어 보이며 손을 흔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안 선수의 초등학교 스승 노슬기 코치는 출산휴가 중임에도 불구 학교를 찾아 "훌륭한 선수로 성장해 고맙다"며 꽃다발을 안겼다. 자신의 꿈을 키웠던 초교 양궁장을 찾아가 훈련에 여념이 없는 후배들을 직접 지도해 주기도 했다.


안산은 광주체중·체고도 잇따라 방문해 자신을 지도해준 스승을 만난 뒤 4일에는 광주여대에서 열리는 환영식에 참석해 올림픽 3관왕 소감 등을 전할 계획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