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발로 컴백해 비현실적 '바비인형' 미모 뽐낸 전소미 근황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전소미가 1년만에 돌아온다. 긴 공백기동안 한층 여유로워졌다는 그는 이번 앨범으로 달라진 모습을 선보인다.


전소미는 2일 오전 11시 새 싱글 '덤덤'(DUMB DUMB)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진행은 모모랜드 주이가 맡았다.


지난해 7월 '왓 유 웨이팅 포' 이후 1년 만에 컴백하는 전소미는 새 싱글 '덤덤'을 내놓는다.


그는 이날 "굉장히 준비를 많이 해서 무대에 오를 생각을 하니까 너무 기대되고 설렌다"며 "1년 만에 컴백이라 긴장도 약간 되고 아직 실감이 안 난다"고 운을 뗐다.


길었던 공백기 동안 음악작업을 했다는 전소미는 "제가 '덤덤'뿐만 아니라 제 앨범을 준비해왔다"며 "녹음과 함께 앨범 회의를 해와서 1년 동안 부지런히 빽빽히 준비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녹음도 마친 상황이고, 부지런히 이런저런 곡들을 녹음하며 지내왔다"고 전했다.


또한 "컴백을 준비하며 운동을 가장 많이 신경 썼다"라며 "운동을 일주일에 두세번 씩 다니면서 꾸준히 다녔고, 체력이 아주 좋아서 활동을 잘 마무리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자신했다.


'덤덤'은 미니멀한 구성의 편곡과 사랑하는 사람에게 잘 보이고 싶어하는 소녀의 순수한 마음을 노래한 가사말이 담긴 도입부에 이어, '난 네 머리꼭대기에서 춤 춰'라고 반전되는 가사와 함께 후렴에서 떨어지는 신선한 드롭 사운드가 돋보이는 곡이다.


이 곡은 테디와 R.TEE, 24가 작업했으며, 전소미는 작사에 직접 참여했다.


소속사 수장이자 프로듀서인 테디와 작업에 대해 "'벌스데이'와 '왓 유 웨이팅 포'에는 제가 회사 들어간지 얼마 안 되어서 그때는 많이 혼났다"라며 "하지만 이번 '덤덤'할 때는 혼나지도 않고 모든 프로세스가 순조롭게 진행됐다, 저와 테디오빠, 다른 분들 모두 만족하고 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직접 작사 작업을 한 것에 대해선 "'덤덤'은 초반에 방향성이 두 가지가 있었는데, 테디 프로듀서님이 만들어주신 그 방향성을 보고 적절히 섞으면 좋겠다고 싶더라"며 "그래서 제가 감히 그 두 가지를 섞어서 이번에 정리해서 나오게 됐다"고 답했다.


비주얼 변신도 꾀했다. 전소미는 "죽어도 금발은 안 해야지 생각했던 사람인데 팬분들도 원하시고 1년 만에 컴백이라 뭔가 도전을 해보고 싶어서 도전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덤덤'으로 달라진 모습을 예고, "조금은 더 성숙하고 파워풀한 면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그리고 이번 활동은 제가 여유가 조금 생겼으니까 무대에서 조금 여유부리면서 하고 싶다. 그게 제 각오이자 목표다"라고 강조했다.


2019년 '버스데이'로 솔로 데뷔해 이번 '덤덤'까지 싱글 세 장을 발표했다.


전소미는 "지금까지 총 세 곡을 가지고 있는데 내가 색깔을 지정하기보다는 늘 새로운 콘셉트를 보여드리려고 노력하고 있다"라며 "다 달라서 이번 년도가 끝날 때 즈음에 여러 모습을 볼 수 있지 않을까, 저는 색을 지정하기보다는 무지개랄까, 색을 정하기보다는 무지개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룹 아이오아이로 활동했던 전소미는 멤버들의 응원도 받았다고.


그는 "아이오아이 언니들을 자주 만나서 노래를 들려줬는데 언제 나오냐고, 빨리 플레이리스트에 넣고 싶다고, 이번엔 좋은 것 같다고 진심으로 얘기해주셔서 언니들 덕분에 자신감이 조금 더 생기지 않았나 싶다"고 밝혔다.


부담감보다는 설렘이 크다는 전소미는 "오랜만에 발표하는 앨범이지만 부담감은 없고, 오히려 오래 기다려서 그런지 더 빨리 내고 싶고, 보여드리고 싶은 설렘이 크다"라고 밝혔다.


이어 "앨범으로는 성과가 좋으면 물론 너무 행복하겠지만 제가 이렇게 여유로웠던 적은 처음이라 이 여유로운 마음을 가지고하면 무대에서 얼마나 즐거울까 생각이 든다"며 "행복하게 여유 부리면서 원래 전소미로 돌아가자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2일 오후 6시 발표.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