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안산 첫 '3관왕' 새역사…모든 것 이겨내 대견하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스1] 김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안산(20·광주여대) 선수에게 "양궁 개인전 결승에서 금빛 화살을 날리며 올림픽 양궁 역사상 최초, 하계올림픽 한국 선수 최초 3관왕의 새역사를 썼다"고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안 선수에게 "끝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경기였다"며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안산 선수는 뛰어난 기량뿐 아니라 강철 같은 정신력과 집중력으로 국민들께 최고의 감동을 선물했다"며 "'스포츠를 모르는 사람들도 이름만 말하면 다 아는 그런 선수가 되고 싶다'는 소망이 이뤄졌다. 큰 박수를 보낸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또 문 대통령은 "한 사람의 위대한 성취 뒤에는 반복되는 훈련과 지독한 외로움이 있다. 때로는 지나친 기대와 차별과도 싸워야 한다"며 "우리는 간혹 결과만을 보게 되지만, 그 과정 하나하나 결코 쉬운 순간이 없다. 서로의 삶에 애정을 갖는다면 결코 땀과 노력의 가치를 깎아내릴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든 것을 끝까지 이겨낸 안산 선수가 대견하고 장하다"며 "국민들께서도 더 많은 박수와 격려를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