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애 첫 올림픽서 세계 2위 만나고 '4강행' 좌절된 '배드민턴 유망주' 안세영

인사이트뉴스1


[뉴스1] 문대현 기자 = 한국 여자 배드민턴의 기대주 안세영(19·삼성생명)이 중국 만리장성의 벽을 넘지 못하고 8강에서 탈락했다.


안세영은 30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단식 8강에서 세계랭킹 2위 천위페이(23·중국)를 상대로 0-2(18-21 19-21)로 졌다.


C조 예선에서 클라라 아줄멘디(23·스페인), 아조케 아데소칸(23·나이지리아)을 각각 2-0으로 잡고 토너먼트에 올라온 안세영은 16강에서도 한 게임도 내주지 않고 2-0 완승을 거뒀다.


안세영은 천위페이에게 4전 전패를 거둔 아픈 기억이 있어 필승의 각오로 8강 경기에 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그러나 천위페이는 쉽지 않은 상대였다. 안세영은 1게임 중반부터 앞서 나가며 12-6까지 점수 차를 벌렸으나 천위페이가 무섭게 추격했고 결국 13-14으로 전세가 뒤집혔다.


안세영은 천위페이에 맞서 끝까지 버텼으나 18-21로 1게임을 내줬다.


2게임도 비슷한 양상이었다. 안세영이 초반부터 우세한 경기를 펼치며 8-3까지 앞서 나갔지만 상대의 허를 찌르는 공격에 연이어 실점하며 10-10 동점을 허용했다.


이후 둘은 계속해서 점수를 주고 받으며 15-15까지 엎치락뒤치락했다. 그러다 천위페이의 공격 성공과 안세영의 실책으로 15-18로 점수가 벌어졌고, 이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안세영은 천위페이의 공격에 연이어 점수를 내주며 19-21로 2게임마저 내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