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반 4강 진출…최소 '동메달 확보'

인사이트KBS


[뉴스1] 서장원 기자 = 배드민턴 여자복식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 조를 이어 이소희-신승찬(이상 27‧인천공항) 조가 4강에 진출하며 동메달을 확보했다.


이소희-신승찬 조는 29일 일본 무사시노노모리 플라자 코트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8강에서 세계랭킹 17위 네덜란드의 셀레나 픽-셰릴 세이넨 조에 세트 스코어 2-0(21-8 21-17)으로 승리했다.


앞서 김소영-공희용 조가 4강에 오른 데 이어 이소희-신승찬 조까지 4강을 밟으면서 한국 배드민턴은 이번 대회 첫 메달을 확보했다.


4강은 오는 31일 열릴 예정이다.


인사이트KBS


4강에서 만나지 않는 두 조는 한 번 더 승리하면 나란히 결승에 진출, 금메달을 놓고 다투게 된다. 만약 4강에서 모두 패하더라도 동메달 결정전에서 맞붙기 때문에 두 조 중 한 조는 동메달을 목에 걸게 된다.


이소희-신승찬 조는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 수 아래인 네덜란드를 상대로 경기를 쉽게 풀었다.


1세트를 16분 만에 21-8으로 가볍게 따낸 한국은 2세트에서도 16-8로 앞서나가며 승기를 잡았다.


2세트 한 때 18-15까지 추격을 허용하기도 했지만, 거기까지였다. 한국은 신승찬이 스매시로 마지막 점수를 뽑아내면서 4강행을 확정했다.


한편 김소영-공희용 조는 앞서 열린 8강에서 세계랭킹 3위인 일본의 마유 마츠모토-와카나 나가하라조와 혈투를 치른 끝에 세트 스코어 2-1(21-14 14-21 28-26)로 승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