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 신동' 신유빈 세계 15위 홍콩 선수에 아쉽게 패배하며 '16강 좌절'

인사이트KBS2


[뉴시스] 문성대 기자 = '탁구신동' 신유빈(대한항공)이 세계랭킹 15위 두호이켐(홍콩)에게 아쉽게 패해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신유빈은 27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탁구 여자 단식 3회전에서 두호이켐에게 세트스코어 2-4(10-12 5-11 11-8 11-8 4-11 6-11)로 패했다.


올림픽에 처음 출전한 신유빈(세계랭킹 85위)은 두호이켐의 벽에 막혀 아쉬움을 남겼다.


인사이트KBS2


두호이켐은 날카로운 백핸드와 함께 한 수 위의 기량을 선보였다.


1세트 후반까지 앞섰던 신유빈은 세트 막판 자멸하며 기선을 제압당했다.


신유빈은 2세트에서도 중반까지 대등한 경기를 펼쳤지만, 두호이켐의 백핸드를 막지 못하면서 5-11로 완패했다.


신유빈은 3세트에서 분위기를 바꿨다.


인사이트KBS2


백핸드를 앞세워 2-0으로 앞서간 신유빈은 6-6에서 과감한 공격과 코너를 공략하면서 8-6으로 달아났다. 이후 10-8에서 상대의 공격 범실로 3세트를 가져왔다.


3-5로 뒤진 상황에서 날카로운 포핸드 드라이브와 상대 실책에 편승해 동점을 만들었다. 5-5에서 랠리 끝에 역전에 성공했다.


몸놀림이 가벼워진 신유빈은 양쪽 코너를 잘 공략하면서 9-5로 달아나면서 4세트도 제압했다.


상대의 강력한 백핸드에 눌려 5세트를 내준 신유빈은 6세트에서 압박감을 이겨내지 못하고 무너졌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