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김제덕 시끄럽다"는 악플러들에 "상처 주지 말라" 일침 날린 스승님

인사이트뉴스1


[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도쿄올림픽에서 한국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긴 양궁남녀혼성 단체전 멤버 김제덕(17· 경북일고)은 어머니없이 아픈 아버지를 돌보는 소년가장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북일고에서 김제덕을 지도하고 있는 황효진 코치는 2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런 사실과 함께 어린 선수가 긴장감을 풀기 위해 '화이팅'이라고 외치고 있다며 이를 두고 '시끄럽다'라는 댓글 등으로 상처주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황 코치는 진행자가 "여러 선수를 지도하고 있는데 김제덕 선수에게 더 마음이 쓰인 이유가 있다고 한다"고 묻자 "제덕이 어머니는 안 계시고 아버지도 몸이 좀 안 좋다"며 "그러다 보니 신경을 더 쓴 것같다"고 했다.


이어 "제덕이가 또 잘해야 되는 이유가 본인이 소년가장이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황 코치는 "화이팅을 외치는 모습이 안쓰러웠다"며 "(올림픽 나갈 때) 긴장감을 풀기 위해 '화이팅'을 외치겠다고 했고 훈련 때도 '화이팅'하면서 스스로 긴장을 풀려고 했는데 어린 나이에 그런 긴장을 겪는다는 게 좀 안쓰럽다"고 했다.


"제덕이로부터 금메달을 딴 뒤 '숙소로 들어간다'라는 전화가 왔다"고 말한 황 코치는 "핸드폰 많이 만지지 말고 댓글 같은 거 읽지 말라"는 당부를 해줬다고 밝혔다.


그 이유에 대해 "'화이팅' 이런 부분에 시끄럽다, 이런 댓글을 보면 혹시나 아이가 상처받고 남은 경기에 방해될까 싶어서 보지 말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제자가 결코 상대를 흔들기 위해 큰소리로 '화이팅'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긴장을 풀려는, 17살 어린 선수의 외침이니 이해와 함께 격려해 줄 것을 부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대한민국 양궁대표팀 선수들과 코치진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