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까지 때린 형 용서 안돼"…폭력 일삼던 형에 대한 감정 고백한 최홍림

인사이트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뉴스1] 이아영 기자 = 최홍림이 형에 대한 솔직한 감정을 털어놨다.


25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코미디언 최홍림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최홍림은 어릴 때 살던 동네를 찾아왔다. 최홍림이 살던 집은 오랜 세월이 지났지만 그대로 있었다. 


그는 "이 집에 아픔이 많다"고 운을 뗐다. 부산에 살던 최홍림의 형은 돈이 필요할 때마다 서울을 찾아와 최홍림을 때렸고 그때마다 어머니가 돈을 들려 보냈다. 또 최홍림의 형은 어머니에게도 몹쓸 짓을 했다. 결국 극심한 폭력 때문에 어머니는 극단적인 시도까지 했고, 최홍림은 어머니를 살리기 위해 밤길을 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형제가 화해할 기회는 있었다. 최홍림의 신부전증이 악화돼 신장이식이 필요했다. 최홍림의 누나가 이식을 하려고 했을 때, 형이 최홍림에게 신장을 주기로 했다. 그런데 수술을 앞두고 갑자기 종적을 감춰버렸다. 


또 최근에는 방송에서 만나기도 했다. 최홍림은 형에게 자신의 감정을 다 털어놨다. 


최홍림은 "용서해 주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형을 바라보는데 그 모습이 안돼 보였다. 그런데 저 모습이 과연 진짜일까? '미안하다' '자기 잘못이다' 하는 그 모습이 가식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에서 형은 최홍림에게 무릎을 꿇으며 사과했지만, 최홍림은 화해를 거부했다. 


최홍림은 "녹화하고 속이 시원했다"며 "형하고 둘이 같은 공간에 있고 싶어도 무섭다. 트라우마가 있다. 지금도 형이 나이가 70세인데 뭐가 무섭겠냐고 하지만 그래도 무섭다"고 말했다. 


특히 "나는 용서를 했는데, 내가 4살 때부터 맞고 자란 것에 대해선 용서했는데, 엄마에게 한 행동은 용서가 안 된다. 자식이 할 수 없었던 행동이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