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혼성전서 은메달 확보해 17살에 '군면제' 확정된 김제덕

인사이트뉴스1


[뉴스1] 나연준 기자 = 한국 양궁 대표팀의 두려움을 모르는 '막내 듀오'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이 혼성전 결승에 오르며 최소 은메달을 확보했다.


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오후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혼성전 4강전에서 멕시코에 5-1로 승리했다.


김제덕-안산 조는 잠시 후 펼쳐질 결승에서 금메달에 도전한다.


혼성전은 4세트로 진행된다. 세트 당 남녀 선수가 각각 2발씩 쏘고 더 높은 총점을 기록한 팀이 승점 2점을 가져간다.


인사이트뉴스1


동점일 경우 양 팀이 승점 1점씩 나눠 가진다. 총 4세트를 진행해 승점이 더 높은 팀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한다.


4강까지는 상대를 압도했으나 준결승은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한국과 멕시코는 1세트에서 37-37로 비기며 승점 1점씩을 나눠가졌다. 하지만 2세트 들어 김제덕과 안산이 10점 3개를 합작, 39점으로 승리해 3-1로 달아났다.


리드를 잡은 한국은 3세트에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제덕과 안산이 마지막 화살을 각각 10점에 명중 시키면서 멕시코를 2점 차로 따돌리고 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