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나온 '아이티' 선수들 소개할 때 '폭동' 사진 넣은 MBC

인사이트MBC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MBC가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생중계하면서 부적절한 사진을 사용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오후 7시 30분부터 MBC는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생중계했다.


각국 선수단이 입장할 때 MBC는 국가를 소개하면서 자료 사진을 사용했는데,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입장할 때 소개 사진에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사용했다.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전에서는 지난 1986년 4월 26일 20세기 최악의 원전 참사가 발생했다. 당시 많은 이들이 죽거나 피폭당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MBC의 실수는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아이티 선수단이 입장할 땐 폭동 사진을 사용했다.


인사이트MBC


심지어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문구를 띄우기도 했다.


최근 조브넬 모이즈 아이티 대통령이 수도 포르토프랭스의 사저에 침입한 괴한들의 총격으로 살해된 것을 언급한 것이다.


MBC는 마셜제도를 소개할 때에는 '한때 미국의 핵실험장'이라는 문구를 삽입했다.


많은 이들은 "MBC가 공영방송이 맞나"라며 외교적 결례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이들은 "우리나라를 소개하면서 삼풍백화점이나 성수대교 사진을 넣은 것과 무엇이 다르냐"라며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중계방송 말미 MBC 측은 "일부 국가에 대한 소개가 부적절했다"라고 인정하며 사과했다.


MBC 측은 "앞으로는 더 정확한 방송으로 찾아뵙겠다. 사과의 말씀 드리겠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