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축구대표팀, 조별리그 첫 경기서 뉴질랜드에게 0-1 패배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김학범호가 졸전 끝에 약체로 평가받던 뉴질랜드에게 패배했다.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은 22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뉴질랜드에 0-1로 졌다.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충격패를 당한 한국은 남은 온두라스, 루마니아전에 사활을 걸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이날 한국은 황의조, 권창훈, 이강인, 엄원상을 전방에 배치했다. 미드필더에는 원두재, 김동현이 나왔으며 강윤성, 정태욱, 이상민, 이유현이 포백을 지켰다. 골키퍼는 송범근이었다.


인사이트뉴시스


경기 초반 한국은 주도권을 잡으며 경기를 풀어나갔다. 하지만 찾아오는 기회를 마무리 짓지 못하며 전반을 0-0으로 마무리했다.


김학범 감독은 에이스로 평가받은 이강인을 교체하며 승부에 나섰지만 좀처럼 분위기는 변하지 않았다.


답답한 흐름이 이어지던 후반 24분 한국은 크리스 우드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처음에는 오프사이드가 선언됐지만 VAR 결과 득점이 인정됐다.


마음이 급해진 한국은 정승원을 투입하고, 정태욱을 최전방으로 올리며 승부수를 던졌지만 끝내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