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2일) 오후 5시, 이강인 '군 면제' 걸린 올림픽 첫 경기 열린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뉴질랜드와 첫 경기를 펼친다.


오늘(22일) 오후 5시 남자 올림픽 축구 국가대표팀은 가시마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첫 경기를 치른다.


뉴질랜드와 첫 경기를 치른 후에는 25일 루마니아와 2차전,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온두라스와 3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대한민국으로서는 첫 경기에서 승리를 거둬야 다음에 만날 온두라스와 루마니아와의 일정에 여유가 생긴다.


인사이트뉴시스


이번 올림픽 무대의 초미의 관심사는 유망주 이강인의 군 면제 여부다.


도쿄 올림픽에서 선수들이 동메달 이상의 메달을 확보한다면 선수들은 병역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강인은 "구단에서도 군 면제 상황을 알고 있어 편하게 허용했다"라며 "좋은 기회이기 때문에 좋은 성적과 행복한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올림픽 대표팀이 첫 경기의 부담감을 떨쳐내고 좋은 경기를 보여줄 수 있을지 축구 팬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