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 묶고 처형하듯 살해됐다"…엄마 전남친이 중학생에게 저지른 잔혹 범죄 전말

인사이트18일 오후께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 담벼락으로 중학생 A(16)군을 살해한 주범인 A(48)씨가 몰래 침입하고 있다. (사진=제주동부경찰서 제공 영상 캡쳐) / 뉴시스


[뉴시스] 우장호 양영전 기자 = 어머니의 옛 동거남에게 살해 당한 제주 중학생의 사인은 경부 압박에 의한 질식사라는 부검의의 1차 구두 소견이 나왔다. 숨진 학생은 손과 발이 결박된 상태로 처형되듯 최후를 맞이한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 중학생 살해 사건을 수사 중인 제주 동부경찰서는 20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 다락방에서 숨진 채 발견된 A(16)군의 사인 등 1차 부검 결과를 부검의로부터 전달받았다.


제주대학교 강현욱 부검의는 이날 오후 3시께 A군의 1차 부검을 진행했다. 사인은 경부 압박에 의한 질식사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범행 현장에서 발견된 살해 도구 등을 토대로 A군이 질식사로 숨진 것으로 봤다.


앞서 피해자인 A군은 지난 18일 오후 10시51분께 제주시 조천읍 소재 한 주택 2층 다락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군이 쓰러져 있는 것을 본 어머니가 경찰에 신고했다.


A군의 몸에서 타살 정황을 확인한 경찰은 곧 용의자 파악에 나서 같은 날 오후 3시께 성인 남성 2명이 해당 주택을 방문한 사실을 파악했다. 남성 가운데 1명은 숨진 A군의 어머니와 과거 연인 관계에 있었던 B(48)씨였다.


경찰은 주택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토대로 용의자를 특정, 다음날 자정께 공범 C(46)씨를 제주 시내 모 처에서 긴급체포했다. 사건 신고 3시간 만이다.


인사이트뉴시스


범행 직후 도주한 주범 B씨도 추적에 나선 경찰에 의해 제주 시내 한 숙박업소에서 검거됐다.


경찰서로 연행된 B씨는 범행 동기를 묻는 취재진에게 "나중에 말씀드리겠다"며 "(유족에게)죄송하다"고 말했다.


살인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예"라고 짧게 답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범행 도구를 미리 준비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B씨 등 2명은 현장에 있던 도구를 이용해 A군을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숨진 피해자는 몸이 끈 등을 이용해 결박된 상태였으며 2층 다락방에 누운 상태로 발견됐다"고 전했다.


B씨의 협박과 폭행에 시달리던 A군 가족은 이달 초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B씨의 잦은 행패에 모자가 괴로워했다는 것이다.


B씨 등은 범행 당일 주택 담벼락을 통해 2층으로 침입, 범행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 직후 집을 나선 이들은 살해에 쓰인 장갑 등 도구를 인근 클린하우스에 버리고 도주했다.


경찰 조사에서 공범 C씨는 "B씨와 함께 현장에 갔을 뿐 살해 행위를 하지는 않았다"는 취지의 진술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경찰은 현장에 동행하고, 적극적으로 B씨의 행위를 제지하지 않는 등 C씨가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르면 21일 오후께 결정될 예정이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