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굽은 팔' 공개하자···김부선 "총각이라 접근할 때도 훌러덩 벗고 그 팔부터 보여줬다"

인사이트Facebook '김부선'


[뉴시스] 남정현 기자 = 배우 김부선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소년공 시절 부상으로 비틀어진 자신의 팔 사진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 "내게 총각이라 속이고 접근할 때도 훌러덩 벗고 그 팔부터 보여줬었다"고 밝혔다.


김씨는 18일 자신의 SNS에 "그때는 나도 속았고 울기도 했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씨는 "지긋지긋한 그 감성팔이 제발 좀 멈추시라"며 "감성팔이가 여전히 먹힌다는걸 (이 지사가) 일찍부터 터득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최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군 미필' 사실이 논란이 되자 자신의 '휘어진 팔'을 인증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이 지사는 "프레스에 눌려 성장판 손상으로 비틀어져 버린 왼팔을 숨기려고 한여름에도 긴 팔 셔츠만 입는 절 보며 어머니는 속울음 삼켰다"며 "휘어버린 팔꿈치를 쓰다듬던 어머니 손길을 느끼며 속으로만 울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 아내를 만나 서른이 훨씬 넘어서야 비로소 짧은 팔 셔츠를 입게 됐다. 장애의 열등감을 극복하는 데는 참 많은 세월이 흘렀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씨는 2007년 무렵부터 약 1년 동안 이 지사와 연인관계를 지속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지사가 '가짜 총각'인 척 하고 자신에게 접근했다는 게 김씨의 일관된 입장이다.


이 지사는 2018년 관련 수사가 무혐의로 끝났고, 자신이 특정 신체부위 검사까지 진행했던 점 등을 들어 "근거없는 일"라고 맞서고 있다.


인사이트Facebook '이재명'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