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하 "'무한도전' 다시 뭉친다면 바로 달려갈 것"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김민지 기자 = 래퍼 MC민지가 돌아왔다. MC민지는 MBC '무한도전'에서 활약한 개그맨 정준하의 수많은 '부캐'(부캐릭터, 평소의 자신이 아닌 새로운 모습이나 캐릭터를 뜻하는 말) 중 하나로, 지난 2016년 처음 방송에 등장한 뒤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당시 부캐의 활약은 일회성에 그치는 듯했으나, 약 5년 만에 MC민지가 '아새우!'(I say woo!)(Feat.사운드킴)를 발표하고 가요계에 정식으로 출격해 주목받고 있다.


지난달 21일 발매된 MC민지의 신곡 '아새우!'는 레트로한 사운드의 힙합 트랙으로 '신나고 기쁠 때도, 때로는 힘이 들고 지칠 때도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긍정적인 마음으로 살아가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여름 냄새 물씬 풍기는 이 서머 힙합은 청량함을 가득 머금은 이지 리스닝 곡으로 호불호 없이 들을 수 있다는 게 강점이다. MC민지는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드라이빙 뮤직을 만들고 싶었다며 '아새우!'의 완성도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아새우!' 뮤직비디오에는 반가운 얼굴들이 등장한다. 정준하와 '무한도전'을 함께 했던 박명수와 하하가 MC민지의 데뷔를 지원 사격한 것. MC민지는 가족 같은 친구들이 발 벗고 나서 줬다며 이들의 '의리 어린 우정'에 깊은 감사를 표했다. 이와 함께 그의 아들 로하의 출연도 화제가 됐다. 로하는 아이돌 못지않은 춤 실력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이에 MC민지는 아들의 남다른 끼를 인정하며, 로하를 예쁘게 봐준 이들에 고맙다고 말했다.


그는 '부캐' MC민지는 물론 '본캐' 정준하로도 방송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전성기 못지않은 스케줄을 소화하며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는 정준하는 오랜만에 정신없이 활동을 하고 있는 게 뿌듯하고 감사하다고 했다. 최근 MBC '놀면 뭐하니?'에서 정과장으로 깜짝 등장하며 시청자들에 즐거움을 주기도 한 그는 아직도 이 캐릭터를 많은 이들이 사랑해준다는 것이 참 좋다고. 그러면서 자신의 방송 인생에 많은 영향을 끼친 '무한도전'에 대한 애틋함을 표하기도 했다.


래퍼 MC민지로, 또 방송인 정준하로 '열일'하고 있는 그를 뉴스1이 만났다.


인사이트뉴스1


<【인터뷰】①에 이어>


-자영업을 하고 있지 않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어려움도 겪었겠다.


▶식당 네 곳을 운영하다가 두 곳을 정리했다. 요즘은 적자다. 그런데 나뿐만 아니라 자영업 하는 분들 다 어렵지 않나. 다 같이 힘든 상황이다. 와전된 소문 때문에 많이들 오해하시는데 동정 마케팅을 하는 건 아니다. 모든 자영업자가 마주한 어려움을 겪고 있을 뿐이다. 상황이 나아지길 바라고 있다.


-요즘 방송 활동도 활발하게 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방송 활동은 꾸준히 하고 있었는데 MC민지를 하게 되면서 개수가 확 늘었다. 또 5월에 MBC '라디오스타'에 나갔는데 그때 열심히 했더니 더 찾아주시고, '놀면 뭐하니?'에도 나오게 되면서 점점 활발하게 하게 됐다. 스케줄이 많아 힘들긴 한데, 오랜만에 전성기 때 느낌이 나서 뿌듯하고 즐겁게 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최근 '놀면 뭐하니?'에 '무한상사' 정과장으로 등장해 많은 이들에게 반가움을 안기기도 했다.


▶'놀면 뭐하니?' 제작진과 워낙 친한데, 한 번 나와달라고 하니 '해야겠다' 싶더라. '무한상사'는 대본 없이 상황만 주어지는데, '깐족거려서 뺨을 맞아야 웃기니까 그렇게 하자' 정도만 생각하고 들어갔다. 그런데 재석이와 합이 잘 맞으니까 자연스럽게 애드리브가 나왔다. 소품도 우릴 도와서 가방에서 종이가 나와 뽕이 되고….(웃음)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았는데 그게 시청자들에도 잘 전달된 것 같다. 한 가지 후회스러운 건 경락을 받고 얼굴이 부은 상태에서 출연했다는 거다. 오랜만에 나가는 거라 신경을 쓴다고 경락을 받았는데, 원래 촬영 2~3일 전에 받아야 화면에 예쁘게 나오는 거라고 하더라. 그걸 몰랐다. 얼굴이 부어서 갔더니 재석이가 왜 이렇게 살이 쪘냐고.(폭소) 그래도 방송이 재밌게 나와 좋았다.


-직장인들이 특히 정과장 캐릭터에 많이 공감한다.


▶그게 느껴진다. 우리 가게에 오는 손님들 중에도 직장인 분들이 정과장에 공감한다면서 '그리워요', '우리 회사에도 한 번 와주세요'라고 하신다. '놀면 뭐하니?'에 나간 뒤 반응을 보면서 많은 분들이 정과장을 사랑했구나 싶었다. 현실의 직장인을 대변하는 부분이 보여서 그런 게 아닐까 한다.


인사이트뉴스1


-'무한도전' 멤버들과 연락은 자주 하는 편인가.


▶가끔씩 안부를 묻는 정도다. '무한도전'이 종영한 뒤 연락을 자주 하진 않는데, 다들 그게 부담을 안 주고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게 아닐까 생각한 듯하다. 물론 여전히 끈끈한 건 있다. 서로의 일에는 항상 발 벗고 나서 준다. 최근에도 박명수, 하하가 내 일을 도와주고…. 얼마 전에 형돈이와도 오랜만에 만나 인사하니 좋더라.


-다시 한번 '무한도전'이 뭉칠 기회가 있다면 응할 생각이 있나.


▶아직도 '무한도전' 종영이 실감 안 난다. 울 것 같아서 마지막회를 못 봤다. 앞서 '할명수'에서도 이야기를 했었지만, 혹시나 기회가 돼 뭉친다면 아마 나랑 박명수는 바로 달려갈 거다.(웃음) 여전히 많은 분들이 '무한도전'을 많이 봐주시고 관심을 주시고 있어 감사하다. '무한도전'을 할 때 느낌이 너무 좋았다. (뭉치는 게) 추억을 망치는 일이 아니라면 하고 싶다.


인사이트뉴스1


-MC민지, 정과장 등 부캐가 호응을 얻고 있다. 앞으로도 더 다양한 부캐를 만나볼 수 있을까.


▶부캐를 확장할 생각은 아니었는데 어떻게 하다 보니 정과장도 다시 흥하고 정과장 아내인 방배동 로라를 내세운 맥주도 만들었다. 여기에 MC민지를 아들로 삼아 세계관을 펼쳐볼까 한다.(웃음) 많은 분들이 '정준하는 가발만 쓰면 미쳤다'라고 칭찬해주시는데, 실제로도 가발을 쓰면 마음이 편해진다. 오히려 단정하게 있으면 긴장이 되더라. 가발이 자신감을 생기게 한다.


-라디오 DJ로도 활약 중이다.


▶고정 DJ는 MBC 라디오 '싱글벙글쇼'가 처음인데, 정말 즐겁게 하고 있다. 청취자들에게 응원을 드리겠다는 마음으로 시작했는데, 하면서 오히려 위로받는 느낌이다. 덕분에 존재 가치를 느끼면서 힘을 얻고 있다.


-앞으로의 활동 계획이 궁금하다.


▶MC민지로 계획된 스케줄이 많아서 당분간은 바쁘게 일정을 소화할 듯하다. 개인적으로는 '아새우!'를 발표했으니 새우 관련 축제를 하면 게스트로 가고 싶다.(웃음) 또 많은 분들이 '아새우!'를 많이 알 수 있게 이벤트를 해 역주행을 노려볼 생각이다. 유튜브 채널 '정준하하하'도 열심히 운영할 계획이니 많은 사랑 부탁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