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친 남자 연예인, '도피성 입대' 하반기부터 못한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뉴시스] 박대로 기자 = 범죄에 연루된 남성 연예인이 서둘러 입대함으로써 군대를 도피처로 삼는 행태가 없어질 전망이다.


기획재정부가 28일 발간한 '2021년 하반기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책자에 따르면 다음달 14일부터는 범죄 행위로 수사가 진행 중인 병역 의무자의 경우 수사기관의 장이 요청하면 입영일이 연기된다.


적용 대상은 금고 이상의 형으로 처벌될 수 있는 범죄 행위로 수사가 진행 중인 사람이다. 수사기관의 장이 입영일 연기를 요청하면 지방병무청장이 직권으로 최장 1년까지 입영을 연기할 수 있다.


이는 가수 승리, 배우 이서원 등 범죄 혐의로 입건된 남성 연예인이 잇따라 입대한 데 따른 대책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남성 연예인의 도피성 입대가 거듭되면 국방의 의무가 범죄에 대한 반성과 속죄의 수단으로 변질될 수 있다. 또 군사법원의 형량이 민간법원보다 가볍다는 인식이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


병무청은 "범죄 혐의로 수사를 받는 중에 군에 입영할 경우 수사의 연속성이 단절되며 본인도 복무에 전념할 수 없었다"고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이 밖에 오는 10월부터 예술·체육요원이 의무복무기간(34개월) 동안 특기활용 공익복무 544시간을 마치지 못한 경우 모두 마칠 때까지 의무복무기간이 연장된다.


인사이트뉴시스


연장기간 동안 국외여행허가가 제한되며 복무기간이 연장된 경우 정당한 사유 없이 1년 이내에 공익복무를 마치지 못하면 편입이 아예 취소된다.


또 예술·체육요원이 정당한 사유 없이 분기별 공익복무 기준시간을 충족하지 못한 경우 경고 처분이 내려진다. 4회 이상 경고 시 고발된다. 허위로 공익복무 실적을 제출한 경우에는 경고 즉시 고발된다. 경고 처분 시 연장 복무해야 한다.


한편 오는 10월부터 4급 이상 공직자의 병역사항 신고·공개 대상이 기존 공직자 본인과 18세 이상 직계비속에서 배우자까지 확대된다. 다만 신고대상 배우자 범위는 '신고의무자와의 혼인기간 중에 병역의무 등을 이행한 배우자'로 한정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