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작가에게 지원금 신청은 운동선수의 대회 출전과 같아"

인사이트문준용 씨 페이스북


[뉴시스] 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는 23일 "미술작가가 지원금을 신청하는 것은 운동선수가 대회에 나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 씨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하는 작업은 실험예술이다. 실험작품은 원래 잘 팔리지 않는다"며 이렇게 적었다.


정치권을 중심으로 자신의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지원사업 선정 과정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자, 자신을 운동선수에 빗대 실험 작가로서의 지원사업 신청 당위성을 부각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씨는 "실험 작품은 원래 잘 팔리지 않는다. 그래서 이런 작업을 하는 작가들은 주로 국공립 미술관에서 제작비를 받거나 이번과 같은 지원금을 받아 작품을 제작한다"며 "신청할 때는 작품 계획서를 제출하는데, 이때 제 작품을 평가받게 된다. 따라서 지원금보다는 선정됐다는 사실이 중요하다"고 했다.


인사이트문준용 씨 페이스북 


이어 "마치 경연대회 입상처럼 되는 것이다. 이런 실적을 쌓아야 작가로 살아남을 수 있다"면서 "그런데 실험 예술은 판매 실적 같은 것이 불가능하니, 지원사업 선정 실적을 쌓는 것이 필수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씨는 또 "프로 대회가 없는 운동 종목이 이와 비슷하다. 작가들은 예술 지원금을 경연 대회처럼 여기는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저에게 국가지원금을 신청하지 말라는 것은 운동 선수에게 대회에 나가지 말라는 것과 같은 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지원사업은 저희 업계에서 올해 예정된 것 중 최대 규모였다. 실력 있는 작가들이 모두 주목했다"며 "제가 운동 선수라면 반드시 나가야 할 대회였던 것이다. 제가 논란을 감수하고 지원금을 신청한 이유"라고 했다.


인사이트문준용 씨 페이스북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