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한끼에 2천만원'…아베, 트럼프 접대하며 4일동안 4억원 썼다

인사이트朝日新聞


[뉴시스] 김예진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내각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방일 시 접대를 위해 4억 원이 넘는 경비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19년 5월 트럼프 전 대통령 국빈방문 당시 대접 경비가 총 4022만 엔(약 4억1000만 원)이라는 답변서를 각의(국무회의) 결정했다.


야당 입헌민주당 모리야마 히로유키(森山浩行) 중의원 의원의 질문주의서에 대한 답변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首相官邸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19년 5월 25일부터 3박 4일간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했다.


정상회담, 기자회견 등에 가장 큰 경비가 사용됐다. 총 1240만 엔이 들었다. 숙박을 위한 경비가 732만 엔이었다. 차량을 빌리는 등의 경비는 576만 엔이었다.


골프를 좋아하는 그와 아베 전 총리는 지바(千葉)현 ‘모하라(茂原) 컨트리 클럽’에서 프로 골퍼인 아오키 이사오(青木功)와 라운딩을 즐겼다.


답변서에 따르면 골프 경비만 136만 엔이었다. 이 가운데 골프장 이용을 위한 경비가 99만 엔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시 두 사람은 도쿄(東京) 롯폰기(六本木)의 화로구이 선술집인 로바다야키(炉端焼き) 가게에서 비공식 만찬을 가졌다. 이 만찬에만 206만 엔이 들어갔다. 가게 전체를 빌렸다.


음식점 이용에는 100만 엔, 외부에서 볼 수 없도록 가림막 텐트 설치에 52만 엔, 레드카페트 설치에 30만 엔이 들었다.


이 가게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소고기와 닭고기의 꼬치구이를 즐겼다. 예정 시간을 넘기며 약 1시간 30분 동안 아베 전 총리와 대화에 열중했다.


답변서는 국빈으로서 방일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 "의례를 다하고 공식 접대를 위해 필요한 것. 공비에서 지출한 것은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