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과 사랑하는 사이라더니 '스토킹+가스라이팅' 당하고 있다며 '청원글'까지 올린 여성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뉴시스] 성유민 인턴 기자 = 한 누리꾼이 가수 성시경으로부터 가스라이팅을 당하고 있다며 청와대 국민 청원 사이트에 글을 올려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왜내지인들 병원에 안 보내고 동의하고 날 믿을까요? #1월부터 실명 sbs고릴라도 썼는데"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을 작성한 A씨는 성시경이 지난해부터 자신을 스토킹하면서 메신저, 유튜브 댓글 등의 개인정보를 알아낸 후 가스라이팅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는 성시경이 출연한 라디오에 장문의 문자 사연을 보내면 성시경이 관련 액션을 취하고 있다고 한다.


인사이트뉴시스


A씨가 자신의 메신저 프로필 사진을 교체하면 며칠 뒤 성시경이 개인 SNS에 비슷한 사진을 게재한다.


또 떡볶이 사진을 올리면 성시경이 3일 뒤 인스타그램에 떡볶이 사진을 업로드하고, 한 식당에 방문하면 며칠 뒤 성시경도 그 근처 식당에 방문한 사진을 SNS에 업로드한다는 주장이다.


그는 이와 관련해 성시경에게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왜 자꾸 이러시냐. 날 어떻게 알고 왜 이렇게 따라하냐. 이러다가 내일 하리보 케이크라도 만들라고 하면 만들어서 올리실 것 같아요"라고 보냈더니 다음날 성시경이 하리보 케이크를 만들어서 개인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고도 말했다.


특히 A씨는 현재 성시경과 사랑을 나누고 있는 사이라며 지난해 여름 이후부터 MBC, KBS, SBS 등 다수의 라디오에 성시경 노래가 나오거나 자신과 관련된 내용이 나온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A씨가 올린 청원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그는 "막장 드라마 같죠? 사실입니다"라며 "가스라이팅이 무섭습니다. 운명인 것처럼 여기고 크리스마스 때 고백할 거처럼 라디오에서 말해서 고백도 거절하게 했고, 작사 기회 줄 거처럼 하고 회사 가려 하면 꿈을 이루라는 듯하고"라며 저격하기도 했다.


이어 "내가 눈치채기 전인 작년 봄이나 여름부터 이미 김태균, 신동엽, 백지영 등 여러 명이 알고 있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A씨는 이와 함께 두 차례 더 성시경의 가스라이팅을 주장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A씨는 성시경 측이 자신을 고소하지 않는 이유는 "진짜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채널S '신과 함께'


하지만 대중들은 A씨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더 늦기 전에 청원 보다 병원 먼저 가는 게 나을 것 같다", "라디오, SNS를 안 보면 된다", "꼭 병원가서 상담 받으세요", "성시경이 고소를 안 하는 이유를 본인만 모르는 것 같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성시경 측은 해당 내용을 이전부터 인지하고 있었으며, A씨와 관련된 상황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