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 유산 끝에 찾아온 아이 '초음파 사진' 보고 울컥한 이지혜

인사이트Instagram 'jihyesharp'


[뉴시스] 남정현 기자 = 가수 이지혜가 둘째 자녀 초음파 사진을 공개했다.


이지혜는 2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에 "첫 번째 검사는 잘 마쳤습니다. 꼬물꼬물 잘 자라고 있어요"라며 "12주, 4개월, 너무 감동이었어. 울컥"이라고 적었다. 


또 이지혜는 양말도 함께 찍은 뒤 "고맙다 아가야"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ihyesharp'


앞서 이지혜는 "사는 게 사는 게 아니다. 입덧 지옥을 겪고 있어서 먹는 것도 다 싫다"며 "살이 쏙 빠져서 얼굴이 초췌한데 그 얼굴 보고 남편이 예쁘다고 하니까 참 어이가 없다. (남편은) 잘 먹고 다닌다"며 임신 후 고충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이지혜는 지난 2017년 세무사 문재완과 결혼해 슬하에 딸 태리를 두고 있다. 


최근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을 통해 둘째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