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리병사들에게 '또' 부실 급식 주고 먹으라 해 난리난 해병대 1사단

인사이트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뉴스1] 김정근 기자 = 해병대 1사단에서 또다시 '부실 급식' 제보가 이어졌다. 해병대는 "일부 부대에서 도시락을 담는 과정에서 정성이 부족했다"고 15일 사과했다.


자신을 해병대 1사단 소속 격리병사라고 소개한 A씨는 지난 14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부실한 저녁식사 사진을 제보했다.


A씨가 받은 격리자 급식엔 돼지고기가 없는 돈육김치찌개와 양파간장절임, 치킨샐러드 등이 메뉴로 나왔다. A씨는 치킨샐러드에도 "닭가슴살 한 조각 집으니 블랙홀이 생겼다"며 부실한 식단을 폭로했다.


인사이트뉴스1


A씨는 "평소에도 (급식이) 부실한 편"이라며 "다들 라면을 많이 먹는다"고 부연했다.


이에 해당 부대 관계자는 이날 "격리 시설별 석식 배식 결과를 확인한 결과 일부 부대에서 도시락을 담는 과정서 정성이 부족했음을 확인했다"며 "향후 급식과 관련한 전 과정에 있어 감독을 철저하게 하고 부족함은 없는지 더욱 정성껏 확인하고 세심하게 조치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