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옛 동료 에릭센, 경기 중 갑자기 의식 잃어 병원 이송…"다행히 의식 되찾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뉴시스] 우은식 기자 = 손흥민(토트넘)의 옛 동료인 크리스티안 에릭센(인터 밀란)이 경기 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다. 다행히 병원 후송 이후 안정을 되찾았다.


덴마크 국가대표인 에릭센은 13일(한국시간)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로2020 B조 예선 핀란드와의 경기에 출전해 뛰던 중 전반 43분경 갑자기 쓰러졌다.


다른 선수와 충돌없이 그대로 의식을 잃고 앞으로 쓰러졌고, 선수들이 응급 상황을 알렸고 심판은 경기를 중단시키고 의료진을 긴급하게 불렀다.


의료진은 심폐소생술까지 실시했으며 에릭센은 산소호흡기를 한 채 구급대에 실려 병원으로 후송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충격에 휩싸인 덴마크 선수들은 에렉센 주위를 감싸며 관중들과 카메라가 에릭센의 상황을 볼 수 없도록 했다.


그러나 일부 카메라에는 구급대에 실려 나가는 에릭센이 눈을 뜬 상태에서 왼손을 이마에 올린 채 이동하는 장면이 잡혔다.


이 때문에 일부 덴마크 팬들은 이 사진을 실어 나르면서 "에릭센이 큰 중상은 아닐 것"이라는 기대를 나타내기도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러나 사진만으로는 에릭센이 후송 과정에서 의식이 있는 상태였는지 이마를 잡은 손이 에릭센의 왼 손인지 확실치 않아 보인다.


유럽축구연맹(UEFA)는 에릭센의 긴급 후송이후 경기 중단 결정을 내렸다.


에릭센은 이후 병원에 도착한 후 다행히 안정을 되찾았다고 유럽축구연맹이 공식 확인했다.


UEFA는 "양 팀 선수들의 요청에 의해 20시30분(한국시간 3:30) 경기를 재개키로 했다"며 "남아 있던 전반 경기 시간을 5분 적용해 경기를 재개할 것"이라고 결정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