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유상철 조문 못 갔다고 박지성에 악플 쏟아지자, 분노한 아내가 남긴 일침 글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이재훈 기자 = 박지성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 어드바이저에 대한 도 넘은 마녀사냥에 아내인 김민지 전 SBS 아나운서가 분노했다. 


앞서 박 어드바이저가 고(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은 것과 관련 일부 네티즌이 도를 넘어선 비난을 했다.


김 전 아나운서는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 살고 계신 겁니까.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말라"고 썼다.


이어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를 보내는 사람들이 예전부터 많았다"며 "그중에는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고 있는 유아기적·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YouTube '김민지의 만두랑'


그래서 "별다른 대답을 내놓지 않았다. 그리고 그것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이다. 아무리 저한테 바라셔도 어쩔 수 없다"고 했다.


유감이지만 자신은 인증을 위한 사진을 찍어 전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김 전 아나운서는 "본질적으로 남편이 어떤 활동을 하든 혹은 하지 않든 법적 도의적 윤리적 문제가 없는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도무지 없다"고 토로했다.


또 "그러한 'ㅇㅇㅇ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라는 돌림노래 역시 그저 대상을 바꾸어 반복되는 폭력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장단을 맞출 마음이 들지 않는다"면서 "세상엔, 한 인간의 삶속엔 기사로 나오고 SNS에 올라오는 일 말고도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 당연한 일입니다. 당연한 일을 당연하게 여기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YouTube '김민지의 만두랑'


유 전 감독은 지난 7일 췌장암 투병 끝에 5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축구계가 큰 슬픔에 빠졌는데 2002 한일월드컵 동료인 박 어드바이저가 유 전 감독의 장례식장을 찾지 않았다는 이유로 일부 팬들이 과도하게 비난했다.


박 어드바이저가 유 전 감독 장례식장을 찾지 못한 이유는 현재 영국에 거주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가 국내 입국하더라도 코로나19로 2주 격리에 들어가 빈소를 찾는 건 불가능하다.


 코로나19 방역 지침으로 본인 또는 배우자의 직계존비속 또는 형제·자매(2촌) 장례식 참석 외에는 자가 격리가 면제되지 않는다.


또 박 어드바이저는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도 운영하지 않아 조문 글도 올리지 못하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