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보다 2배 무거운 '1400kg'으로 몸무게 한국 1등 찍은 '슈퍼 한우'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김기진 기자 = 경남 합천군에서 몸무게가 1400㎏에 육박하는 '슈퍼 한우'가 나왔다.


합천축협 혈통보존 사업장에서 사육된 이 소는 생후 35개월 만에 1.4t으로 성장했다.


지난해 6월 1316㎏을 기록한 경북 영주시 한우보다 약 80㎏ 더 무겁다.


이 합천 슈퍼한우의 이름은 '황우장군'이다. 매일 사료를 30㎏가량 먹는데, 앞으로 무게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

통상 이 연령대 한우의 평균 몸무게는 750㎏이다.


인사이트뉴시스


이 슈퍼한우는 합천축협과 경상대학교가 함께 품종을 개량한 것이다.


군은 올해 3월부터 한우개량사업비로 약 2억8000만원을 투입, 계획교배를 통해 수정란을 생산하는 등 유전적 능력이 뛰어난 송아지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기도 하다.


합천군은 이러한 노력이 한우의 생산성 및 품질 고급화로 이어져 농가소득을 늘리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