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한강 치맥 금지 안 한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조현아 하종민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은 17일 한강공원을 금주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과 관련해 "6개월에서 1년 정도의 공론화 작업을 거쳐 협의를 통해 결정하는 것이 옳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길거리 음주, 공공장소에서의 음주가 이렇게 자유로운 나라가 없다는 것은 객관적인 사실"이라면서도 "음주문화라는게 한 사회에 뿌리내린 어떤 형태의 문화가 있는 것이라 갑자기 공공장소에서 일률적으로 금주를 시행할 수 있겠냐, 1년 정도는 캠페인 기간을 가지면서 공론화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가 다음 달 30일부터 시행되는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에 따라 한강공원을 금주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나서자 시민들 사이에서는 찬반 논란이 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오 시장은 "사실 젊은 청년의 사망사건이 조명받는 상황에서 한강공원에 음주를 규제하는 것 처럼 보도가 나가 굉장히 논쟁이 뜨거워졌다"며 "본질은 다음 달 30일부터 시행되는 국민건강증진법이 핵심이다. 


각 지자체가 과도한 음주 문화로 인해 생기는 여러가지 바람직하지 않은 문제를 재량을 갖고 절주, 금주를 유도할 수 있는 조례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6개월~1년내 각종 토론과 공청회 등 공론화 작업을 거치고 사회심리학자, 음주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해 충분한 시간을 거쳐 합의된 시점에 협의를 통해 결정할 것"이라며 "갑작스럽게 오늘, 내일 한강에서 '치맥(치킨+맥주)'이 금지되는 내용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