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남녀 10명 중 6명 "코로나 속 지인 결혼식 꼭 가야하는 건 아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뉴시스] 표주연 기자 = 코로나19 상황에도 지인에게 청첩장을 받으면 결혼식에 무조건 참석해 할까.


듀오는 설문조사 업체 마크로밀 엠브레인을 통해 미혼남녀 총 300명(남여 각 15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결혼식 참석 여부'를 조사한 결과 미혼남녀 56%는 '청첩장을 받았다고 결혼식에 모두 참석하진 않는다'고 답했다고 15일 밝혔다.


결혼식 참석 결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기준은 '친밀도'(79.7%)였다. 그 외 '코로나19 확진자 상황'(7.3%), '내 경조사를 챙겨줄 사람인지 여부'(4.3%), '사회생활'(4.3%) 등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청첩장을 받을 때 부담을 느낀 적 있는 미혼남녀는 그 이유로 '관계의 애매모호함'(51.3%),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걱정'(17.3%), '경제적 부담'(10.7%)을 꼽았다. 청첩장을 받고서 부담을 느낀 적 없다는 응답은 3%뿐이었다.


미혼남녀는 적정 축의금으로 '5만원 이상~7만원 미만'(56%)을 선택했다. 이어 '7만원 이상~10만원 미만'(18.0%), '3만원 이상~5만원 미만'(16%) 순이었다.


축의금 액수를 결정하는 기준 또한 참석 결정과 마찬가지로 '친밀도'(81.3%)였다. '경제적 상황'(9.3%), '주변 사람들이 내는 액수에 따라서'(5%)란 의견도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