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라박, 17년 만에 YG 떠난다..."전속계약 종료"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뉴시스] 이재훈 기자 = YG엔터테인먼트와 그룹 '2NE1' 출신 산다라박이 17년 만에 전속계약을 끝냈다.


YG는 14일 "17년간 특별한 믿음과 애정으로 YG와 함께 해준 산다라박에게 진심으로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언제나 산다라박의 도전을 응원할 것이며, 그가 새 출발을 위한 준비를 마칠 때까지 지속적으로 도울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산다라박은 지난 2004년 YG와 인연을 맺었다. 2009년 2NE1 멤버들과 데뷔했다. 2NE1은 강한 개성을 인정 받아 인기를 누렸다. '내가 제일 잘 나가' '아이 돈트 케어' 등의 히트곡을 내며 톱그룹 반열에 올랐다.


하지만 7년 만인 2016년 해체됐다. 공민지, 박봄, 씨엘 등 다른 멤버들이 줄줄이 YG를 떠나는 가운데 씨엘은 이곳에 남아 있었다. 이번에 산다라박마저 회사를 떠나면서, YG에는 2NE1 멤버들이 한명도 남아있지 않게 됐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