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쓰러진 정민씨 주머니 뒤졌다"...한강 대학생 사건 목격자가 사진 찍은 이유

인사이트연합뉴스TV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고(故) 손정민(22)씨 실종날 새벽까지 함께 있던 친구 A씨가 고인의 주머니를 뒤지고 있었다는 목격담이 전해졌다.


손씨의 생전 동선·행적을 두고 목격자의 진술과 A씨의 진술이 일부 충돌하면서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12일 손씨 아버지는 실종 당일 새벽 2시부터 2시50분 사이 목격자가 촬영한 아들 사진과 관련해 "A씨 진술과 일부 차이가 있다"고 머니투데이에 말했다.


사진을 보면 정민씨로 보이는 사람은 누워있고 친구 A씨는 옆에 쪼그려 앉아 있다. 당초 A씨는 이 시간에 정민씨와 함께 술에 취해 정신을 잃고 자고 있었다고 진술한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아버지는 "사진을 보면 친구가 멀쩡하게 쓰러진 정민이의 옆에서 뭔가를 보고 짐을 챙기고 있다"고 말했다.


더구나 목격자는 '남자가 다른 사람 주머니를 뒤지기에 도둑인 줄 알고 혹시나 하는 생각에 사진을 촬영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손씨 아버지가 제보받은 문자 내용 등에 따르면 이들은 '손씨가 바닥에 누워있었고 친구 A씨가 인근을 서성이다가 다시 손씨 옆에 누웠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씨 아버지가 받은 문자에는 "손씨는 자고 있는데 A씨는 옆에서 핸드폰을 하고 있었다"며 "사진을 찍은 사람은 누워있는 사람의 주머니를 뒤적거리고 있는 게 수상해서 찍었다고 한다"라는 내용이 쓰여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손씨 아버지는 전날 목격자와 당시 상황에 대한 설명을 전해 들었다고 한다. 


목격자는 "남자 둘이 껴안듯이 민망하게 겹쳐 누워있고 친구가 손씨 주머니를 뒤적거리는 등 이상해서 유심히 보다 사진까지 찍게 됐다"며 "둘의 모습을 마지막으로 본 것은 오전 2시 50분으로 둘이 나란히 누워 있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달 7일까지 총 5개 그룹, 7명의 목격자를 불러 실종 당일 상황과 관련된 진술을 들었다. 이들 중 진술이 일치하는 3명을 대동해 한강 공원에서 현장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손씨의 실종 시간대 공원 CCTV 영상과 차량 블랙박스, 친구 A씨의 통화 내역 등 확보된 자료를 바탕으로 실종 당일 두 사람의 동선을 집중적으로 파악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