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오늘(8일) 밤 리즈 상대로 차범근이 세운 '한국인 유럽리그 최다골' 타이 노린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뉴시스] 안경남 기자 = '손세이셔널' 손흥민(29·토트넘)이 '전설'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의 한국인 유럽 리그 최다골 타이 기록에 도전한다.


토트넘은 8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영국 앨런드 로드에서 리즈 유나이티드와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최근 득점포를 재가동한 손흥민이 연속골을 노린다.


2경기 연속골로 날카로운 발끝을 자랑한 손흥민이 리즈전에서 한 골만 더 추가하면 자신의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새로 쓴다.


손흥민은 올 시즌 EPL 16골, 리그컵(카라바오컵) 1골, 유로파리그 4골(예선 1골 포함) 등 모든 대회에서 21골을 기록하고 있다. 2016~2017시즌 한 시즌 최다골과 동률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또 하나의 대기록도 눈앞에 뒀다. 한 골만 더하면 한국 축구 전설 차범근 전 감독이 1985~1986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작성한 정규리그 최다골(17골)과도 타이를 이룬다.


정규리그 득점 랭킹에서도 3위인 손흥민은 연속골 상승세를 이어가 막판까지 득점왕 경쟁을 이어간다는 각오다. 2위인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0골)와는 4골 차고, 1위인 팀 동료 해리 케인(21골)과는 5골 차다.


리즈전에 좋은 기억도 있다. 올해 1월2일 홈에서 가진 첫 맞대결에서 3-0으로 승리했는데, 당시 손흥민이 팀의 두 번째 추가골이자 자신의 토트넘 소속 공식전 100호골을 터트렸다.


두 시즌 만에 다시 빅4 진입을 노리는 토트넘에도 리즈전 승리는 중요하다.


토트넘은 2018~2019시즌 4위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따냈지만, 지난 시즌에는 6위로 유로파리그에 참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올 시즌은 전반기 한때 선두로 치고 나갔지만, 하반기 성적이 곤두박질치며 4위 경쟁에서 뒤처졌다. 이 과정에서 조세 무리뉴 감독이 성적부진으로 팀을 떠났다.


아직 4위 진입 희망은 있다. 6위(승점 56)인 토트넘은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마지노선인 4위 첼시(승점 61)와의 승점 차가 5점이다.


남은 4경기를 모두 이긴 뒤 경쟁 팀이 지길 바라야 하는 상황이다. 쉽진 않지만, 불가능한 상황도 아니다.


이번 리즈전에서 승리해 연승 분위기를 이어간다면 최종전까지 챔피언스리그 불씨를 살릴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