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엑소 곡에 아내가 쓴 가사를 몰래 등록한 SM 직원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뉴시스] 이재훈 기자 = SM엔터테인먼트 A&R(Artists and repertoire) 직원 A씨가 자신의 아내가 쓴 가사를 회사 몰래 가수의 노래로 채택해 중징계를 받았다.


SM은 6일 "최근 해당 직원의 부적절한 업무 진행이 확인돼, 이와 관련해 징계 조치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A&R은 가요 기획사의 핵심 직책이다. 가수·노래 발굴과 제작 등의 업무를 맡는다. 여러 작사·작곡가를 만나 소속 가수에 맞는 곡을 채택하는 것이 주된 업무다.


이에 따라 A씨처럼 아내가 가수의 곡에 작사가로 동참한 사실을 회사에 고지하지 않았을 경우, 권력 남용과 공정성 위배에 해당한다. A씨의 아내는 보아, 엑소 등 SM 소속 가수들의 10여곡에 작사가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