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행사 중 전투기 고장 났는데 '어린이 1300명' 지키려 조종간 끝까지 잡고 있었던 故 김도현 중령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지난 4일 울산 상공에서 추모 비행을 펼쳤다.


어린이날 축하 에어쇼를 보러온 1,300여명의 관람객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바친 고(故) 김도현 공군 중령을 추모하기 위해서다.


지난 4일 김도현 공군 중령 추모사업회는 울산 옥동 울산대공원 현충탑에서 김 중령 순국 15주기 추모식을 열었다. 추모식에는 고인의 유족들과 송철호 울산시장, 최광식 추모사업회장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현충탑 상공에는 8기의 전투기 편대로 구성된 블랙이글스가 고인을 추모하는 비행에 나섰다.


인사이트YouTube 'UBCUHDTV'


앞서 김중령은 지난 2006년 5월 5일 어린이날 경기 수원비행장에서 에어쇼를 선보이던 도중 기체 이상으로 추락했다.


하지만 김 중령은 비상탈출을 포기하고 끝까지 조종간을 놓지 않은 채 인적이 드문 곳으로 비행기를 몰아 산화했다.


당시 김 중령은 전투기 조종석 의자에 설치된 손잡이만 당기면 의자째 공중으로 치솟아 탈출할 수 있었다. 하지만 그는 외려 조종간을 붙잡았다.


어린이날을 맞아 에어쇼를 찾은 관람객들을 보호하기 위해서였다. 당시 에어쇼에는 어린이들을 포함해 1,300여명의 관람객이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날 에어쇼에 방문한 관람객들은 김 중령의 희생 덕분에 대형참사를 피할 수 있었다.


당시 공군 관계자는 "김 중령이 평소 훈련받은 대로 탈출할 수 있었지만 관람객의 피해를 막기 위해 탈출하지 않고 끝까지 조종간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라며 "김 중령의 희생과 결단 때문에 대형 참사를 막았다"고 말했다.


김 중령은 지난해 ‘전사·순직한 진급 예정자의 진급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소령에서 중령으로 한 계급 추서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