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원 가서 '오거돈 전 부산시장 피해자'한테 '사과 편지' 쓰고 온 더민주 원내대표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김지현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신임 원내대표단과 함께 22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참배했다.


윤 비대위원장은 이날 현충탑 참배 중 묵념에 들어갈 때 돌연 무릎을 꿇었다.


윤 비대위원장은 "어려운 정국과 국민에 대한 죄송함 등 만감이 교차해 묵념만으로 충분하지 못하다는 생각이 들어 자신도 모르게 무릎이 꿇어지더라"고 말했다고 한준호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윤 비대위원장은 참배 후 방명록에 "선열들이시여, 국민들이시여,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민심을 받들어 민생을 살피겠습니다"라고 적었다.


한 원내대변인은 '피해자님'이라는 문구와 관련, "이번 보궐선거의 발생 이유가 됐던 피해자 분들을 언급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박원순·오거돈 서울·부산시장 성추행 피해자가 보궐선거 발생 원인을 제공한 것처럼 해석될 수 있어 논란의 여지가 있어 보인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