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마린파크서 돌고래 또 '폐사'…딱 한마리 남았다

인사이트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제주마린파크'에서 돌고래 '낙원이'와 '달콩이'가 수면 가까이 떠 있다 / 뉴시스


[뉴시스] 양영전 기자 =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는 19일 성명을 내고 "제주 마린파크에서 돌고래 1마리가 폐사했다"며 "돌고래 학대 프로그램을 영구 중단하고, 남은 돌고래 1마리를 바다로 돌려보내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 따르면,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에 위치한 '제주마린파크'에 있던 큰돌고래 '낙원이'가 지난달 12일 폐사했다.


마린파크에선 지난해 8월 '안덕이'가 폐사한 이후 다음달인 9월엔 '달콩이'가 폐사했다. 낙원이까지 최근 8개월간 3마리의 돌고래가 죽음을 맞이했다.


인사이트지난해 10월 환경운동연합 등 10개 시민단체가 수족관 고래류의 폐사에 대한 규탄 및 수족관 고래류의 자연방류를 촉구하고 있다 / 뉴시스


핫핑크돌핀스는 "좁은 수조에 갇힌 채 포획 트라우마와 감금 스트레스로 고통받고, 동료 돌고래들의 죽음까지 지켜봐야 했던 '화순이' 역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마린파크는 관광객이 돌고래 등지느러미를 붙잡고 헤엄치게 하는 체험 프로그램 운영뿐만 아니라 일본에서 포획된 돌고래들을 수입해 국내 돌고래 쇼장으로 반입시키는 '돌고래 수입 대행' 사업을 진행해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마린파크가 국내로 반입, 유통한 돌고래 19마리 중 대부분은 이미 폐사했고, 얼마 남지 않은 생존 돌고래들도 좁은 수조에 갇힌 채 죽음을 기다리는 비참한 운명에 처해있다"고 덧붙였다.


단체는 해양수산부와 제주도 등 행정당국이 마린파크의 돌고래 체험 프로그램 운영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제주 인근 수면에 임시 바다쉼터를 조성해 돌고래를 이송하는 등 실질적인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