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덕 아파트 입주민 '폭언' 듣고 공황상태 온 택배기사들, 결국 '문 앞 배송' 재개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홍지은 기자 =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배달차량 지상 진입을 전면 금지한 서울 강동구 고덕동 한 아파트에 '세대별 배송'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택배노조는 16일 오후 지하철 5호선 상일동역 1번 출구 앞에서 "아파트 '단지 앞 배송'을 일시 중단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지난 14일 택배노조가 해당 아파트에 세대별 배송 중단을 선언하고 단지 입구 앞 배송을 실시한 뒤 이틀 만에 입장을 선회한 것이다.


이는 택배기사들이 일부 입주민들로부터 폭언을 듣는 등 추가 피해가 이어지자 강경 투쟁에 부담을 느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노조 측 관계자는 "행동에 동참했던 기사들이 주민들로부터 문자메시지 폭탄을 받고 어마어마하게 시달렸다"며 "정신적으로 공황 상태인 분도 있어서 이들을 보호한다는 취지"라고 했다. 다만 "다른 방식으로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전날 한 택배기사 A씨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주민들로부터 협박성 문자메시지와 전화를 받는데 많이 힘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계속 마주쳐야 할 주민들인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택배노조 행동에 동참하던 A씨는 결국 지난 14일부터 손수레로 문 앞 배달을 다시 시작했다고 한다.


택배노조 내부에서는 당초 이 아파트의 당초 택배 배송 전면 보이콧 이야기까지 거론됐지만, 배송 보이콧의 경우 택배기사 개인의 동의가 필요한 집단행동이고 파장도 크기 때문에 신중해야 한다는 내부 의견도 적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