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하루새 46명 추가 확진..."4차 유행 위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에서 사상구 업체 안전교육 참석자 집단감염 등을 포함해 하루새 46명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는 지난 9일 오후 4명, 10일 오전 42명 등 하루새 46명(부산 4292~4337번 환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총 4337명이다.


먼저 대구 확진자가 방문한 사상구 소재 업체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이 업체는 직원 41명이 근무하는 곳으로, 지난 6일 실시한 회사 내 안전교육에 참석한 직원 21명 중 7명이 확진됐다.


해당 교육에 참석한 다른 직원 1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4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부산시는 이날 해당 업체에 대한 현장 조사를 실시해 거리두기를 비롯한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또 유흥시설 관련, 이용자 5명과 접촉자 3명 등 8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 규모는 총 357명(종사자 66명, 이용자 82명, 접촉자 209명)으로 늘어났다.


연제구 소재 복지센터 관련 자가격리자 4명이 격리해제 전 검사를 통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누적 확진자는 총 60명(직원 9명, 이용자 26명, 가족 등 접촉자 25명)이다.


더불어 전날 조사를 실시한 사상구 초등학교에서 기존 확진자와 학원에서 접촉했던 학생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에 학교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날 학생 확진자는 총 5명(초등 1, 중2, 고교2)이다. 하지만 기존 확진자 발생한 초등학교 1곳, 중학교 1곳, 고등학교 3곳 등에 대한 접촉자 조사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아울러 이날 감염원 불분명 확진자는 총 14명이다. 이는 코로나19 진단검사 확대에 따라 6일 15명, 7일 10명, 8일 10명, 9일 13명 등에 이어 닷새째 10명 이상을 기록한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이 외에도 타지역 확진자 접촉 2명, 해외입국자 1명 등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확진자는 기존 확진자의 가족 및 접촉자로 분류됐다.


부산시는 이들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 특이사항 등을 파악하는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부산시는 또 전날 오후 80대 확진자 1명(3757번 환자)이 숨졌다고 밝혔다. 누적 사망자는 총 120명이다.


아울러 입원치료 중이던 확진환자 61명이 완치돼 퇴원했다. 부산에서는 지난해 2월 21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완치자는 총 3625명이며, 자가격리 인원은 총 1만103명(접촉자 7300명, 해외입국자 2803명)이다.


현재 입원치료 중인 확진환자는 594명(타지역 확진자 1명, 검역소 의뢰 환자 1명 포함)이며, 이 중 위중증 환자는 5명이다.


9일까지 1분기 백신 접종 대상자 7만691명 중 5만9800명(접종률 84.6%), 2분기 대상자 29만8460명 중 2만8093명(접종률 9.4%)이 접종을 마쳤다. 전날 이상반응 신고는 6건이 추가돼 누계는 총 893건으로 늘었다.


부산시는 또 자가격리지를 이탈한 확진환자의 접촉자 3명을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부산에서 자가격리조치 위반으로 적발된 인원은 총 231명(확진환자의 접촉자 140명, 해외입국자 91명)으로 늘어났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