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상황 이미 거리두기 '2단계→2.5단계' 기준 돌파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김동현 기자 = 정부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며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2.5단계로 상향 조정할 수 있다고 암시했다.


이에 자영업자들은 지난해 연말부터 이어진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이 연초까지 반복적으로 연장된 상황에서 또 다시 상향될 수 있다는 소식에 깊은 한숨을 내쉬고 있다.


외식업계는 일률적인 통제에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집단감염의 온상지를 집중 단속하고 강한 규제를 하되 소상공인들이 주로 운영하는 소규모 일반음식점에 대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을 탄력적으로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668명으로 집계됐다.


인사이트뉴시스


전날 478명보다 190명이나 늘어난 수치며 600명대 이상은 지난 2월18일(621명)이후 48일만이다.


특히 이미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기준을 넘어서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오는 9일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상향이라는 강수를 둘 가능성도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되면 유흥시설 5종, 방문판매 등 홍보관,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공연장, 실내체육시설은 다시 집합금지 조치가 적용된다.


카페의 경우 포장·배달만 가능하고 매장내 취식이 금지된다. 현재 10시까지 운영되던 식당은 다시 운영시간이 1시간 줄어 밤 9시 이후 매장 내 취식이 금지된다.


기업들의 경우 재택 근무에 돌입할 가능성이 높다. 재택근무가 확산되면 끼니를 집에서 해결하는 사람들이 늘어나 음식점 매출 감소는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실내체육시설의 경우 영업금지로 타격이 불가피하다.


인사이트뉴시스


자영업자의 경우 최근 따뜻해진 날씨로 인해 외부 모임을 재개하던 움직임도 뚝 끊기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서울 양천구 신월동에서 포장마차를 운영하는 김모(43)씨는 "지난해 연말부터 3월 말까지 무려 넉 달 동안 매출 타격이 심각하다"며 "다른 국가에 비해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너무 엄격하게 적용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백신 접종을 서둘러서 집단 면역 체제를 만드는 것이 급선무인데 백신 접종은 다른 나라들보다 늦어지면서 애꿎은 자영업자들의 피해만 늘리고 있다"며 "거리두기 상향 조정이 능사가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외식업계도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 조정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며 모든 음식점에 대한 일률적인 통제보다 합리적인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외식업중앙회 관계자는 "일반음식점의 경우 점심과 저녁 장사 매출이 2대 8 수준의 비율을 보인다. 현재도 오후 10시까지 밖에 장사를 하지 못해 어려운데 9시로 낮춰지면 매출의 절반이 날아간다"며 "영업제한을 모든 업종에 대해 비슷하게 적용하고 있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집단감염이 다수 발생하고 있는 유흥포장마차가 일반음식점으로 분류된 것도 문제다.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유흥주점과 일반음식점은 다른 식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일률적인 통제보다 합리적인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