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폭력 논란 이어 '미성년자 시절 음주' 의혹 제기된 '에이핑크' 박초롱

인사이트Instagram 'mulgokizary'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 박초롱이 학교 폭력 가해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이런 가운데 미성년자 시절 음주를 했다는 새로운 주장이 나왔다.


5일 스포츠경향은 박초롱에게 학교 폭력 피해를 당했다는 A씨의 증언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초롱은 고등학교 재학 시절인 2008년 당시 친구들과 주점에서 음주를 즐겼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박초롱 고등학교 졸업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당시 만 17세의 나이였다. A씨와 또 다른 지인은 "박초롱은 미성년임에도 불구하도 매 주말마다 주점에서 음주를 했다"고 매체에 전했다.


미성년자의 음주 행위는 업주에게도 피해를 줘 사회적으로 지탄의 대상이 된다.


박초롱은 학교 폭력 의혹에 이어 미성년 음주 논란에도 해명해야 하는 상황에 맞닥뜨렸다.


한편 박초롱은 학창시절 자신을 보고 웃었다는 이유로 동급생을 폭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박초롱의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명백한 흠집내기"라며 논란에 적극 반박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ulgokizar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