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남친이 빨간 튤립 대신 '보라색' 줘 실망했는데 알고보니 꽃말이 '이 생에 후회 없는 사랑'이었습니다"

남자친구에게 튤립 꽃다발을 선물 받고 비주얼에 실망했다는 여대생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인사이트Instagram 'fafulflorist'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쨍한 색감에 탱탱한 꽃잎과 풍성한 잎사귀가 특징인 '튤립'. 빨간색, 노란색 등의 밝은 색으로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꽃 중 하나다.


그런데 한 여성은 남자친구에게 튤립 꽃다발을 받고도 기분이 좋지 않다며 하소연을 했다고 한다. 어떻게 된 사연일까.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친구에게 튤립 꽃다발을 선물 받고 비주얼에 실망했다는 여대생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A씨는 이날 남자친구에게 처음으로 꽃다발을 선물 받았다고 한다. 그런데 꽃다발의 비주얼에서 음침한 기운이 느껴졌다.


흔히 볼 수 있는 빨간색, 노란색 튤립이 아닌 파란색과 보라색 그리고 검은색과 회색까지 섞인 오묘한 색이었기 때문이다.


다소 실망한 A씨는 친구에게 꽃다발 사진을 보내며 불만을 토로했다.




그때 A씨의 친구가 뜻밖의 꽃말을 알려줬다. 바로 '미스티 퍼플 블루 튤립'이라 불리는 이 튤립은 '이생에 후회없는 사랑', '끝없는 사랑'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었다.


A씨는 꽃말을 알고난 뒤 마음이 사르르 녹았다고 한다. 심지어 흔하지 않는 색깔이 더욱 신비로움을 주는 듯해 사랑이 커졌다는 후문이다.


음침한 비주얼과 달리 로맨틱한 꽃말을 가진 '미스티 퍼플 블루 튤립'. 


여자친구에게 꽃다발을 선물할 일이 생긴다면 독특하면서도 뜻까지 좋은 '미스티 퍼플 블루 튤립'을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