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백신 접종받은 대구 여성 화장실에서 쓰러져 사망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뉴시스] 박준 기자 = 대구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60대 여성이 숨졌다.


8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달성군 화원읍 한 정신병원에 입원 중인 A(65)씨는 지난 4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화장실에 쓰러져 숨졌다.


이후 A씨는 백신 접종을 한 다음날인 지난 5일부터 발열 등의 증상을 보여 병원에서 처방해 준 약을 먹었다. A씨는 고혈압 및 갑상선 기능저하 등을 앓고 있었다.


인사이트뉴시스


A씨는 지난 6일부터 구토증세도 보였다. 다음날(7일) 오전 10시45분께 달성군 화원읍 한 정신병원 2층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119구급대에 의해 계명대 성서동산병원으로 이송됐다. 하지만 1시간 뒤 사망선고를 받았다.


대구시 관계자는 "A씨가 백신 접종에 의해 숨진 것인지 명확하지 않다"며 "정확한 사망원인에 대해 조사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