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이혼 후 18개월간 양육비 9천만원 줬다"···김동성 여친이 비난 멈춰달라며 SNS에 올린 글

인사이트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뉴스1] 김학진 기자 =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의 여자친구 인민정이 자신이 싱글맘임을 고백하며 김동성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이유에 대해 털어놨다.


6일 인민정은 자신의 SNS에 "싱글맘, 양육자와 비 양육자"라로 서두를 열며 장문의 심경 글을 게재했다.


그는 "나는 8년 전 이혼해 딸아이를 키우는 싱글맘 이다. 하지만 지금껏 양육비는 정말 단돈 10만 원도 받지 못한 아이 엄마이다"라며 처음으로 이 사실을 알렸다.


이어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우리 아이를 위해 전 남편을 배드파더스라는 사이트에 공개하지 않았다"며 "'공개만으로 내 아이에게 미치는 영향이 긍정적인 걸까?', '배드파더스에 공개해서 전 남편이 사회생활을 못해 낙오자가 되면 과연 아이에게 좋은 걸까?' 라는 생각에 나는 내 발로 뛰어 무얼 해서라도 아이를 키워내기 위해 돈을 벌었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인사이트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그러면서 자신의 처지와 김동성과 전 부인의 양육비 공방에 대한 생각도 전했다. 그는 "지금 김동성 씨는 이혼 후 1년 6개월가량 양육비로 들어간 돈이 약 8~9천만 원 정도이다. 그럼에도 공인이라는 이유만으로 배드파더스에 등재되고 그 꼬리표는 평생 달고 살아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인민정은 현재의 상황에 대해 "나에게 쓰러져 있는 남자친구를 두고 어떻게 일을 하고 과일을 팔 수 있냐고 본인이라면 못할 것 같다고 질타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나는 내가 눈을 뜨고 있는 한 어떠한 상황에서도 발 벗고 나서지 않으면 지금 우리는 올스톱되는 상황이다"라며 알렸다.


이와 함께 인민정은 "하루 한 시간이 또 일 분이 나에게는 너무 소중하기에 일을 할 수 밖에 없었다. 그 누구도 대신해 줄 사람도 없고 오로지 나 혼자 나와의 싸움에서 이겨내 나아가야 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인민정은 김동성이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 했던 이유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인사이트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그는 "잠이 안 오는 매일 밤 우울증 공황장애에 힘들어하는 김동성씨를 보며 공평하지 못한 이 상황들이 뇌리를 스쳐갔다"고 말하며 "김동성 씨는 방송 이후 아무런 일도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과거 도덕적으로 잘못을 하였을지언정 반성을 하고 있고 또 스케이트 코치로서 열심히 살아보려 했지만, 결국 또 코치마저 그만두게 됐다. 그런 상황들이 그를 극단적 선택으로 몰고 갔던 것이다. 바닥으로 추락해 더이상 떨어질 곳이 없는 곳으로 몰아지면서 하루하루가 지옥이었다"라고 털어놨다.


더불어 "이런 상황이 과연 어떤 이에게 좋은 결과인 것일까?"라고 대중들을 향해 반문한 인민정은 "배드파더스란 경제활동을 활발히 함해도 양육비를 일부러 악의적으로 안 주는 비 양육자에게 채찍질을 하되 아무런 소득도 수입도 재산도 없는 비 양육자를 배드파더스로 낙인찍는 것은 합리적이지 못하다는 것이 내 개인적인 생각이다"라고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끝으로 인민정은 "배드파더스가 되지 않기 위해 일을 시작하려는 사람의 경제활동조차 막아버리는건 배드파더스에서 평생 벗어나지 말라는 소리인가?"라고 답답한 심경을 전하며 긴 글을 마무리했다.


아들의 양육비 문제를 놓고 전처와 갈등을 빚어온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은 지난달 27일 오후 경기 용인시 상현동 자택에서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원에게 구조됐다. 이후 병원으로 이송된 그는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김 씨는 수면제를 복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수일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김동성의 회복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인사이트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한편 김동성은 2004년 결혼한 전 아내와 14년 만인 2018년 협의 이혼했다. 최근엔 여자친구 인민정 씨와 함께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해 화제가 됐다.


또한 자신의 연인인 인민정의 SNS를 이용해 "감정싸움이 아닌 현명한 방법으로 오직 아이만을 위한 생각으로 헤쳐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나쁜 아빠로 낙인됐다 하더라도 나는 진심을 다해 양육비를 위해 달려가겠다"고 심경을 밝히면서 전 부인을 향해 "금메달을 돌려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사이트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인사이트김동성의 여자친구 인민정 SNS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