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모든 스쿨존 제한속도 20km로 낮춘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가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안전을 강화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인 일명 '민식이법' 시행 2년을 맞아 어린이 사망·중상사고 제로화에 나선다.


시는 과속단속카메라를 상반기 400대를 추가해 연말까지 1000대 이상을 전체 초등학교뿐만 아니라 사고위험이 있는 유치원과 어린이집까지 설치한다. 또 불법주정차에 대한 과태료가 일반도로 대비 3배까지 인상됨에 따라 단속을 강화한다.


시는 2일 '2021년 서울시 어린이보호구역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시설강화와 안전지원 등의 대책을 수립한다.


시는 민식이법의 핵심조항인 스쿨존 과속단속카메라 설치사업을 올해 상반기 중 초등학교 606개소 전체에 100% 설치 완료할 예정이다. 동시에 유치원과 어린이집까지 확대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민식이법 시행 이전인 2019년까지 전체 스쿨존 내 과속단속카메라는 86대에 불과했다. 지난해 484대에 이어 올해 상반기 400대 설치를 완료해 약 1000대가 운영될 예정이다.


5월11일부터는 도로교통법 시행령 개정으로 모든 스쿨존 내 불법주정차 과태료가 승용차 기준 현 8만원에서 12만원으로 일반도로 대비 3배까지 확대된다. 스쿨존 내 불법주정차 단속범위도 현재보다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개학시즌인 2~19일을 포함해 상시 서울시·구합동단속반 250명이 집중단속한다. 24시간 불법주정차 단속카메라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40대 추가된다.


시는 올해부터 생활권 이면도로를 아이들 보행안전을 최우선하는 환경으로 변화시키는 '서울형 스쿨존 532' 프로젝트를 35개소에 본격 추진한다.


'서울형 스쿨존 532'란 간선도로 50㎞/h, 이면도로 30㎞/h인 제한속도 규정을 스쿨존 이면도로에 대해 20㎞/h까지 추가로 낮추고 차량들이 속도를 낼 수 없도록 주요 지점에 요철이 있는 블록과 색상과 무늬가 있는 디자인의 블록으로 포장하면서 중간 중간에 벤치나 소규모 전시장을 만드는 것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서초구 이수초, 금천구 시흥초, 송파구 잠전초, 구로구 성은어린이집, 강서구 가양초, 은평구 녹번초, 중랑구 신현초, 동작구 영화초, 성동구 경동초 등이 적용된다.


시는 최초로 송파구 문정초, 성동구 행현초교와 숭신초, 은평구 수리초와 응암초 등 200개소에 스마트횡단보도를 도입한다. 스쿨존 어린이교통사고의 약 61%가 횡단보도에서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스마트횡단보도는 차량의 과속이나 정지선 준수 유무 등을 센서가 감지해 전광판에 표출하고 무단횡단은 음성안내 보조장치로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안내하는 스마트 교통관리 시스템이다.


최근 스쿨존 비신호횡단보도에서 중대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사고발생 지역을 중심으로 횡단보도 40개소가 신설된다.


시는 블록형 싸인블록 160개소를 설치하고 무단횡단이 많은 곳은 방호울타리를 설치하기보다 횡단보도를 적극 설치할 계획이다.


시는 학교와 비교적 먼 곳에서 등·하교를 하는 어린이들을 위해 별도의 코스를 학교별로 마련하고 교통안전지도사 644명이 등·하굣길을 동행한다.


교통안전지도사의 등하교 동행 안전 지원제도는 주택가를 중심으로 공사차량의 이동이 잦거나 건물 주차장 진·출입이 많은 경우 등 취약지점에서 더욱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내년부터 서울 어린이보호구역 내에서 사망·중상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올해까지 모든 사고위험 요인을 제거하기로 하고 서울경찰청, 25개 자치구와 협조해 이번 종합계획을 추진한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