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 "에이프릴 옹호한 후 악플 테러 받아···이나은과 열애설 절대 사실 아니다"

인사이트윤영 SNS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그룹 에이젝스 출신 윤영이 친분이 두터운 그룹 에이프릴을 옹호했다가 '악플 테러'를 당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윤영은 전 멤버 현주가 에이프릴 멤버들에게 괴롭힘을 당해 탈퇴했다는 폭로글에 정면 반박한 바 있다.


2일 윤영은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서 "에이프릴을 가까이에서 지켜본 입장에서 안타까움에 글을 올렸다"라며 "진실이 밝혀지기 전까지 제3자가 개입한 것은 물론 경솔했다고도 생각한다. 다만 안타까운 마음에 그랬다는 것만 알아줬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윤영은 "물론 어떤 이유라도 따돌림이나 폭력이 정당화될 수 없다는 것도 너무나 잘 안다. '그럴만 했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어서 글을 쓴 것이 절대로 아니다. 답답하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윤영 SNS


그는 에이프릴 편을 들었다가 이나은과 갑자기 열애설에 휩싸인 것도 억울하다고 주장했다.


윤영은 "'럽스타그램'을 했다는 것 자체가 너무 말도 안 되는 일이다. 럽스타그램은 물론, 이나은과 열애한다는 소문 자체가 오해와 억측에서 비롯된 일이라 어이가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번 일로 윤영은 수많은 이들에게 악플, 협박 폭언을 듣고 있다.


윤영은 "나를 둘러싼 억측과 오해는 참을 수 있다. 하지만 극심한 인격 모욕에 가족들을 향한 욕과 협박은 너무나 고통스럽다"면서 "'길에서 만나면 때리겠다', '그냥 죽어라' 등 협박과 폭언에 시달리고 있다. 노여움이 커서 제게 여러 감정을 쏟아내는 건 이해하지만 정도는 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이나은, 윤영 SNS


한편, 윤영과 에이프릴의 소속사 DSP미디어 측은 "어느 누구를 가해자나 피해자로 나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에이프릴 전·현 멤버 모두가 가해자이자 피해자였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DSP미디어 측은 윤영과 이나은의 열애설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두 사람이 같은 장소에서 찍은 사진을 반복적으로 SNS에 올렸으나, 이는 단순히 우연의 일치로 보인다.


이른바 '세로드립'으로 이나은에 대해 '내거에요'라고 애정을 드러내며 '럽스타그램'을 했다는 누리꾼의 추측도 사실이 아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이나은, 윤영 SN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