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순 열사 후손, 한달 80만원 받는 '청소일' 하며 어렵게 생활한다

인사이트(좌) 유관순 열사, (우) 8·15 광복, 일본 패망 소식에 거리로 나온 시민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102년 전 1919년 3월 1일, 이 땅에서는 일제의 폭압에 맞서는 이들의 "대한독립 만세" 소리가 울려퍼졌다.


독립운동가는 물론 일반 시민들까지 나서서 빼앗긴 주권을 찾아오려 했다.


이 노력은 쌓이고 쌓여 마침내 1945년 8월 15일 조국 광복의 초석이 됐다.


조국 독립을 위해 여러 사람이 힘을 썼고, 그 중에는 유관순 열사의 역할도 적지 않았다.


유관순 열사는 17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고향 천안 독립 운동의 선봉장 역할을 수행했다. 그를 눈엣가시처럼 여긴 일본 경찰은 서대문 형무소로 유 열사를 끌고가 모진 고문을 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항거: 유관순 이야기'


모진 고문에도 불구, 항복하라는 일제의 압력에 굴하지 않았던 유 열사는 끝내 조국 광복을 모지 못한 채 숨을 거뒀다.


유 열사는 죽음 이후에도 사람들의 뇌리에 강하게 남았다. 독립운동의 상징으로 추대돼 지금까지도 대표적인 인물로 평가 받고 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그의 후손의 삶은 순탄치 못한 상황이다.


2년 전 매체 뉴시스가 전한 바에 따르면 유 열사의 후손인 70대 여성은 청소부 일을 하며 겨우 삶을 이어가고 있었다. 2019년 기준 월급은 고작 80만~90만 수준이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당시 이 후손은 자신의 신분이 노출되는 걸 극구 꺼렸다고 한다. 유 열사에 대한 누가 될까봐서였다.


유 열사의 조카손녀와 조카도 매점 직원, 광복회 건물 관리인으로 일하며 생계를 이어가고 있었다. 이 때문에 많은 이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 거주 독립유공자 가족 중 74.2%가 월소득 200만원 이하를 기록하고 있다.


이 때문에 시민들은 정부가 세금을 낭비하는 분야를 대폭 정리해 독립유공자·후손들의 처우개선에 힘써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