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최예빈이 밤늦게 엄마 몰래 만난 남자, 김영대였다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뉴스1] 이지현 기자 = '펜트하우스2' 김영대가 최예빈의 손을 뿌리쳤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 하은별(최예빈 분)은 엄마 천서진(김소연 분) 몰래 밤늦게 외출했다. 함께한 남자는 하은별이 짝사랑 해온 주석훈(김영대 분)이었다.


하은별은 주석훈이 운전하는 오토바이에 올라타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그는 "이제야 좀 살 것 같다. 엄마 약혼에 아빠 컴백까지 다 짜증났는데 같이 와줘서 고마워, 석훈아"라고 말했다.


이에 주석훈은 "이제 몇 달만 버티면 돼. 결혼식 할 때 우리가 먼저 폭탄 터트리고 우리가 먼저 떠나면 돼. 그때까지 절대 아무도 알아선 안돼"라고 단호하게 계획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이때 하은별이 조심스럽게 주석훈의 손을 잡으려 했다. 주석훈은 하은별의 손을 냉정하게 뿌리쳤다. 그는 "이러지 않기로 했잖아"라고 말했다. 하은별은 "정말 난 안되겠어?"라면서 애절하게 물었다.


주석훈은 "이런 말 지겹지 않아? 나 너한테 관심 없댔지"라며 "우린 목적이 같을 뿐이야. 가족이 안되게 결혼식 망치는 거"라고 답했다.


이후 주석경(한지현 분)은 밤늦게 귀가하는 하은별을 목격, "어디 갔다 와?"라며 그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