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제네시스 GV80 운전 중 전복 사고···긴급 다리 수술

인사이트타이거 우즈 / GettyimagesKorea 


[뉴시스] 유세진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23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서 차량 전복 사고로 부상, 다리 수술을 받고 있다고 우즈의 매니저와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당국이 밝혔다.


로스엔젤레스 카운티 보안관은 성명을 통해 우즈가 사고 차량 안에 갇힌 사람을 구조하는데 쓰이는 공구 '조스 오브 라이프'(jaw of life)를 이용해 차량에서 구조됐다고 밝혔다.이날 사고에 다른 차량은 관련되지 않았다.


우즈는 앰블런스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부상 상태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다. 보안관은 차량이 크게 파손됐다고 말했다.


우즈의 매니저 마크 스타인버그는 "우즈가 다리에 복합 골절을 당했다. 그는 현재 수술 중이다. 우즈에게 지원을 보내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인사이트BACKGRID


우즈의 사고 현장 상공에 있던 KABC-TV 헬기는 앞부분이 크게 파손된 우즈의 사고 차량 모습을 포착해 보여주었다. 에어백이 터져 있었고 차량 잔해들이 도로 옆에 흩어져 있는 것도 보였다.


사고 차량에는 우즈 혼자 탑승해 있었다.


사고는 이날 오전 7시15분(현지시간)께 일어났다.


우즈는 지난 2009년 SUV 차량을 운전하다 나무를 들이받는 사고로 재활 클리닉을 받아야 했고 5개월 간 골프 대회에 복귀하지 못했었다. 2017년에도 길가에 차를 세워놓은 채 잠들어 있는 상태로 발견돼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됐었다.


인사이트ABC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